관광을 하면 식욕이 당길 수 있습니다. 다행히도 토론토에는 모든 유형의 식단, 비용 및 요리에 맞는 맛있는 레스토랑이 부족하지 않게 있습니다. 대부분의 도시 레스토랑은 LGBT에게 상냥할 뿐만 아니라 그 사실을 자랑스럽게 여깁니다. 이러한 레스토랑에 대해 궁금해 하실 분들을 위해 동성애자가 운영하고 동성애자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 5곳에 대한 정보를 소개합니다.
LGBTQ가 편하게 이용 가능한 맛집 5곳:

비잔티움(Byzantium): 처치-웰즐리 빌리지(Church-Wellesley Village) 중심에 있는 비잔티움은 개성 있고 세련된 실내 장식에 편안한 분위기를 자랑합니다. 엄청나게 많은 마티니 수와 다양한 메뉴(캥거루와 타조와 같은 특이한 요리 재료 포함)로 유명한 비잔티움은 로맨틱한 저녁 식사나 일상적인 식사를 위한 최고의 장소입니다. 비잔티움은 토론토 ‘최고의 마티니’와 ‘가장 로맨틱한 레스토랑’과 같이 나우 매거진(Now Magazine)과 엑스트라 매거진(Xtra Magazine)에서 받은 무수히 많은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파바낙(Fabarnak): 한 편으로는 레스토랑이고 다른 한 편으로는 사회적인 기업 프로젝트인 파바낙은 고용 장벽에 막혀 있는 LGBT 커뮤니티의 회원들이 준비하여 내놓는 다양한 종류의 요리를 제공합니다. 음식의 60% 이상은 현지에서 재배되고 생산되기 때문에 몸에 좋은 음식을 믿고 먹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위험에 처한 커뮤니티 회원을 돕는 따뜻함까지 느낄 수 있습니다. 파바낙은 519 커뮤니티 센터가 소유하고 있으며 직접 운영하고 있습니다.

카페 캘리포니아(Café California): 처치-웰즐리 빌리지의 인기 있는 술집인 카페 캘리포니아는 20년 이상 동안 LGBTQ 커뮤니티의 최고봉이었습니다. 세련된 식사 공간이나 햇살이 드는 파티오에서 마티니를 마시고 맛있는 지중해 음식을 맛 볼 수 있습니다.

삼부카 온 처치(Sambucas on Church): 삼부카 온 처치는 주변에서 가장 신선하고 좋은 품질의 재료를 사용해 음식을 만드는 이탈리아 식당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신선한 파스타, 호화로운 해산물, 정통 이탈리아 피자와 함께 와인 한 병을 주문하면 완벽한 식사를 즐길 수 있습니다.

구 이자카야(Guu Izakaya): 일식을 드시고 싶으세요? 현대적인 감성이 묻어나는 빌리지 내 구 이자카야에서 타파스 스타일의 일본 음식을 드셔보십시오. 건강하고 열정적인 직원들과 독특한 음식의 조화로 다른 곳에서 경험할 수 없는 새로움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구 이자카야는 특별한 밤 외출을 찾는 커플들을 위한 이상적인 장소입니다. – 자세한 내용은 http://www.seetorontonow.com/toronto-diversity/restaurants-and-dining/#sthash.NVpioGTh.dpuf에서 확인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