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의 단포스 애비뉴(Danforth Avenue)는 그리스인이 상당히 많이 살고 있으며 맛있는 그리스 음식으로 유명합니다. 친근하게 불타오르는 유럽식 정렬도 LGBTQ 커뮤니티에게 인기 있는 장소가 된 이유 중 하나입니다. 파란색과 흰색의 그리스 국기와 더불어 단포스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들을 따라 늘어선 커플 레스토랑과 매장 이외도 많은 것을 보고 즐길 수 있습니다.

각기 다른 소유주의 매장 공간이 줄지어 있는 인도를 따라 걷고 있으면 현지 빵집, 정육점 및 식당에서 흘러나오는 향기에 군침이 돌게 될 것입니다. 인근 지역의 많은 지중해식 레스토랑 중 한 곳에서 수블라키와 그리스 샐러드를 맛보십시오. 대부분 유럽 스타일의 대형 테라스를 갖추고 있습니다. 밤이 늦어 유흥을 즐기고 싶다면, 올드 닉(The Old Nick)을 추천합니다. 개방적이고 게이들이 편하게 이용하는 술집으로 느긋한 분위기와 야외 파티오가 특징입니다.

그리스타운의 열기는 매년 8월에 열리는 테이스트 오브 단포스(Taste of the Danforth) 페스티벌 동안 정점에 다다릅니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라이브 음악, 엔터테인먼트 및 기대 이상으로 맛있는 그리스 음식으로 가득한 주말 행사를 즐기러 거리로 쏟아져 나옵니다.

처치-웰즐리 빌리지나 퀴어 웨스트만큼 대담하고 이색적이지는 않지만 이 토론토의 동쪽 끝단은 LGBTQ에게 친절한 장소와 행사로 가득한 활기 넘치는 곳입니다. 도시 동쪽으로 발길을 돌려 토론토의 수준 높은 다양성과 수용의 폭이 도시 전체에 얼마나 넓게 확산되어 있는지 확인해 보십시오.